본문으로 바로가기
35424935 0372017011235424935 06 0602001 5.17.5-RELEASE 37 헤럴드경제 0

‘한끼줍쇼’ 전현무, 규동 형제의 버럭을 부르는 이름(종합)

글자크기
[헤럴드POP=강보라 기자] 규동형제의 버럭을 부르는 남자 전현무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11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한끼줍쇼’ 13회에는 규동 형제의 분노를 부르는 남자 전현무의 모습이 그려졌다.

헤럴드경제

전현무와 강호동은 JTBC 사옥 앞에서 진행된 오프닝부터 아옹다옹하는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전현무가 ‘한끼줍쇼’ MC에 대한 욕심을 드러내자 강호동은 “네 마음대로 해 봐!”라고 코웃음을 쳤다. 이어 “거짓말이면 이거 시청자 농단이다”라고 주장하자 전현무는 “왜 농단을 붙여요 거기다가”라며 이내 의견을 철회했다.

상암 JTBC에서 이날 목적지인 목동으로 가기 위해 한석준과 전현무, 그리고 MC 이경규와 강호동은 버스에 올랐다. 강호동은 이동 중 전직 아나운서인 두 사람에게 “KBS 아나운서에 합격했을 때 기뻤냐”고 물었다. 당연하다는 듯 수긍하는 두 사람의 모습에 강호동은 “(그런데)왜 배신했냐”고 지적했다. 하지만 이를 그냥 지나칠 리 없는 전현무에게 “‘1박 2일’ 왜 배신했냐”고 해 강호동을 당혹스럽게 만들었다. 이경규는 전현무와 강호동의 언쟁에 “잘린 거지”라고 지적해 웃음을 자아냈다.

전현무는 이경규의 화를 부르기도 했다. 본격적으로 한끼 행보에 나서기 전 MC들은 한석준과 전현무에게 벨 누르기 연습을 하자고 했다. 전현무는 까칠한 시민을 연기하는 이경규의 모습에 필살기로 광고를 통해 유명해진 본인의 댄스를 선보였다. 그러나 이경규는 “장난삼아 하지 마! 남의 프로그램 나와서!”라며 “진지하게 하라고”라고 지적했다. 이경규가 “이 프로그램이 한끼 저녁을 먹는 그런 전경을 보여주는 프로그램이지 대결하는 프로그램도 아니고 자기네 돋보이려고 하는 프로그램도 아니야”라고 하자 전현무는 “그럴 생각이 없습니다”라고 말대꾸를 했다. 이어 진지하게 임하라는 말에 전현무가 “너무 진지해서 걱정하실 것”이라고 하자 이경규는 “아 진짜 말 꼬박꼬박 대답하네”라고 특유의 버럭하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