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5423007 0132017011135423007 06 0602001 5.17.9-RELEASE 13 TV리포트 0

‘다시, 첫사랑’ 명세빈, 위장결혼 전모 알았다[종합]

글자크기
TV리포트

[TV리포트 = 이혜미 기자] 명세빈이 반격카드를 손에 넣었다.

11일 방송된 KBS2 일일드라마 ‘다시, 첫사랑’에서는 민희(왕빛나)를 궁지로 몰 전 남편을 찾아낸 하진(명세빈)의 모습이 그려졌다.

하진과 정우(박정철)의 다정한 모습에 도윤(김승수)이 크게 동요했다. 질투에 휩싸이다 하진 그리고 민희와의 관계에 대해 되돌아보게 된 것이다.

먼저 이혼을 입에 올린 이는 도윤이 아닌 민희였다. 민희는 “이혼할 거면 빨리 결정해요. 당신 처분 기다리는 것 같아서 기분 나쁘니까”라고 토해냈다.

도윤이 “이혼하고 싶으면 해”라고 차갑게 말하자 민희는 “내 의사가 중요한 거였어요?”라며 기막혀 했다.

그런데 이때 혜린이 등장했고 도윤의 성난 감정도 누그러졌다. 결국 도윤은 민희를 향해 “조금만 기다려줄래요? 무엇이든요. 내게 시간을 줘요”라고 청했다.

한편 하진은 민희의 악행을 잡고자 과거를 추적했다. 그 결과 하진은 서류상의 남편인 무진을 찾아냈다. 이 모든 일의 배후가 바로 민희.

그러나 무진의 등장에도 민희는 당당했다. 민희는 “그 까짓 것 가지고. 결혼은 네 선택이었어. 네 손으로 한 거야”라고 뻔뻔하게 응수했다.

이에 하진은 “정말 당신이구나. 진짜 당신이었어. 도대체 나한테 왜 그랬어? 내 결혼서류가 당신한테 왜 필요했는데?”라며 분노했다.

민희는 “억지 부리지 마. 그냥 보기 싫었어. 그런 널 어디로든 치워버리고 싶었어. 그게 다야”라고 후안무치하게 대꾸했다.

하진이 “도윤 씨도 이거 알아요?”라고 나직하게 묻자 민희는 크게 동요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사진 = KBS2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