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5421679 0092017011135421679 01 0101001 5.17.5-RELEASE 9 뉴시스 0

[종합]인명진, 이정현·정갑윤 탈당계 '반려' 재논의

글자크기
뉴시스

당원과의 대화 이어가는 새누리 인명진 비대위원장


조경태·김문수 이견…비대위 차원서 다시 논의키로

【고양=뉴시스】이현주 최선윤 기자 = 인명진 새누리당 비대위원장이 11일 이정현 전 대표와 친박 중진 정갑윤 의원의 탈당계를 반려키로 했다가 일부 당내 반발이 나오자 재논의키로 결정했다.

인 위원장은 이날 경기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반성·다짐·화합'을 위한 대토론회에서 "공개적으로 탈당 의사를 밝히고 탈당계를 제출한 이정현 전 대표와 정갑윤 전국위원회 의장의 사퇴를 반려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이 전 대표는 책임지는 모습을 보여줬다"며 "그분이 원래 그러신 분이지만 현장에서 묵묵히 유권자의 신임을 얻으신 분"이라고 평가했다.

인 위원장은 "참 중요한 일"이라며 "이 전 대표에 대해서는 호남 유권자들을 존중하는 뜻에서 탈당계를 돌려줘야 된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그는 정갑윤 의원에 대해서도 "어려운 결정을 하셨다. 모범을 보여주셨다"며 "이런 태도가 너무 귀하고 모범되는 일이라 생각해서 (탈당계를) 수리하지 않고 돌려드릴 것"이라고 강조했다.

하지만 일부 당직자들이 이견을 표출하면서 인 위원장은 비대위 차원에서 다시 논의를 거치겠다고 한 발 물러섰다.

조경태 인재영입위원장은 "이 전 대표와 정 의원 탈당계 반려에 대해서는 좀 더 논의를 했으면 좋겠다"며 "아픈 부위가 있어도 도려내는 자기개혁과 혁신이 있어야만 살아날 수 있다"고 반발했다.

김문수 비대위원도 "인사 문제는 공개석상에서 바로 말하는 것보다 한 번 걸러주는 것이 위원장에 도움이 된다"며 "이 전 대표 탈당, 인적청산에 대한 것은 사견이고 확정된 것이 아닌 것 아니냐"고 말했다.

이에 인 위원장은 "개인적 생각으론 탈당계라는 것이 누가 결정하고 말고가 아니다. 결정하면 끝"이라며 "이 두분(이정현, 정갑윤)에 간곡히 말씀드려서 탈당한다고 할 만큼 큰 결심을 갖고 나라를 위해, 당을 위해 봉사해주시면 좋겠다고 개인적으로 생각한 것"이라고 말을 바꿨다.

그는 "비대위에서 한번 더 논의해서 그 결정에 따르겠다"며 "제 개인 의견으로 이해해 달라. 제가 결정할 수 있는 권한도 없다"고 해명했다.

lovelypsyche@newsis.com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