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5420247 0142017011135420247 03 5.15.14-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35376345

치솟는 식탁 물가 ‘서민 고통은 2배’

글자크기
식료품비 비율 ‘엥겔계수’
소득 하위 20%는 21.4%
소득 상위 20%는 11.1%
육류.채소 등 물가 폭등에 저소득층 부담 더 높아져


파이낸셜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해부터 계란, 배추 등 서민생활과 직결된 '장바구니 물가'가 고공행진을 이어가면서 총 소비지출에서 식료품비 비중을 의미하는 엥겔계수가 재차 상승 조짐을 보이고 있다.

가뜩이나 없는 살림에 허리띠를 졸라맨 저소득층의 부담이 한층 심화되고 있다는 신호로 해석된다. 생활에 필수적인 식료품 특성상 가격이 뛰어도 지출을 크게 줄일 수 없는 탓이다.

엥겔계수 상승은 양극화 확대 등 사회문제로 이어질 수 있다는 점에서 저소득층 지원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저소득층 엥겔계수, 4분기만에 최고

11일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해 3.4분기 기준 소득 5분위별로 우리나라 소득 하위 20%(소득 1분위) 계층의 전체 소비지출은 127만7600원으로 조사됐다. 올해 1.4분기 대비 3.9% 감소한 수치다. 반면 식료품.비주류음료 부문에 지출한 금액은 27만3800원으로 같은 기간 10.2% 상승했다.

경기 악화로 의류, 문화 등 씀씀이는 최대한 줄이면서 필수품인 먹거리 지출은 더욱 증가한 셈이다. 이에 3.4분기 1분위 계층의 엥겔계수는 21.4%로 집계됐다. 지난 2015년 3.4분기(21.9%) 이후 4분기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이다.

엥겔계수는 지난 2015년 3.4분기 8분기 만에 최고치를 찍은 후 같은해 4.4분기 20.5%, 이듬해인 2016년 1.4분기 18.6%로 2분기 연속 떨어졌다. 그리나 지난해 2.4분기(19.2%)와 3.4분기까지 두 분기 연속 오름세를 나타내고 있다.

일반적으로 엥겔계수는 소득이 낮을수록 높은 경향을 보인다. 먹고 마시는 데 지출하는 돈의 비중이 커질수록 다른 분야의 소비 여력이 줄어들기 때문이다. 실제 같은 기간 소득 5분위의 엥겔계수는 1분위의 절반 수준인 11.1%에 그쳤다.

■물가 고공행진에 서민층 시름

지난해부터 엥겔계수가 다시 오름세를 보이는 것은 대부분의 식료품 물가가 전반적으로 상승한 영향으로 분석된다.

실제 채소, 어패류 등 50개 품목으로 구성돼 '밥상물가'로 쓰이는 신선식품지수는 지난해 12월 전년 동월 대비 12.0%나 올랐다. 여름철 기록적 폭염으로 농산물 출하량이 감소함에 따라 채소가 21.1%로 가장 많이 상승했고, 과일(7.3%), 생선 및 조개류(5.1%)도 모두 올랐다.

특히 설을 앞두고 제수용품의 가격이 치솟는 '물가대란'이 닥치면서 저소득층의 시름은 더욱 깊어지고 있다. 조류 인플루엔자(AI) 사태 '직격탄'을 맞은 계란 가격은 9일 기준 한 판당 9142원에 거래돼 전년 대비 60% 이상 올랐다. 무.배추.당근 등 가격도 평년 대비 100% 이상 급등했다.

그에 반해 저소득층의 가계소득은 지난해 1.4분기를 기점으로 매분기 '뒷걸음질' 치고 있다. 고물가로 꼭 지출해야 하는 식료품 가격은 오르는데 정작 소득은 줄어들고 있어 이전보다 팍팍한 살림살이를 꾸릴 수밖에 없다.

실제 지난해 3.4분기 소득 10분위 중 최하위 10%인 1분위 가구의 월평균 가처분소득은 71만7000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6.0% 줄어들었다.

연세대 김정식 교수는 "전체 물가는 안정돼 있다지만 주거비, 식료품비 지출은 외려 늘어나는 등 고물가의 영향이 반영됐다"며 "특히 경기침체기에 접어들면서 서민층의 소득이 많이 줄어들고 있어 서민생활은 점차 어려워지고 있다는 신호로 볼 수 있다"고 말했다.

mkchang@fnnews.com 장민권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