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5419769 0032017011135419769 03 5.15.14-RELEASE 3 연합뉴스 0

"정치테마주 손대면 쪽박"…개미 평균 200만원 손실

글자크기

거래소, 테마주 16종목 집중분석…개인투자자 73% 수익 못올려

연합뉴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고상민 기자 = 조기 대선 전망이 나오면서 소위 '정치 테마주'가 기승을 부리는데 이들 주식에 손댄 개인투자자의 평균 손실액이 200만원에 육박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11일 한국거래소가 작년 9월부터 11월까지 주가가 크게 오른 정치 테마주 16개 종목을 분석한 결과 매매손실이 발생한 투자자의 99.6%는 개인으로, 평균 손실금액은 191만원으로 집계됐다.

개인투자자는 약 73%의 계좌에서 손해를 봤는데 정치테마주에 투자한 개인 10명 중 7명은 손실을 본 셈이다.

정치 테마주에 투자한 개인투자자의 비중은 무려 97%로 압도적이었다.

같은 기간 주식시장 전체에서 개인투자자 비중이 65%였다는 점을 고려하면 한탕을 노린 개미투자자들이 테마주에 몰린 것으로 풀이된다.

투자 규모별로 보면 100만원 미만 투자자는 67%가 손실을 봤고 5천만원 이상 고액 투자자는 93%가 본전도 찾지 못했다.

정치테마주의 주가 변동 폭은 평균 130.1%로 변동성이 매우 심했다. 16개 종목 가운데 주가 변동 폭이 50% 이하인 종목은 1개에 불과했다.

이는 이들 정치테마주가 기업의 본질적 가치와는 상관없이 특정 정치인과의 학연이나 지연, 친인척 지분보유 등과 관련한 풍문에 의해 단기적으로 급등과 급락을 반복한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정치 테마주는 시가총액 규모가 일반 종목들보다 턱없이 작은 중·소형주 일색이었다.

코스피의 경우 시총 규모가 평균 1천152억원으로 코스피 종목 평균 시총의 7%에 그쳤다.

거래소는 "테마주 16개 종목의 주가는 전체 지수 하락보다 최소 6.5%에서 최대 44.6%까지 더 하락한 것으로 조사됐다"며 "다수 종목이 단기간 급등락한 후 장기적으로 지속 하락하는 패턴을 보였다"고 설명했다.

거래소는 테마주의 시세를 조종한 혐의군, 이른바 '작전세력'을 적발해 금융감독당국에 통보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시총 규모나 유동주식 수가 적은 종목을 골라 선행 매수한 뒤, 1~2주 단위로 고가 주문을 집중해 개인 매수세를 유도했다가 당일 매도하는 방식으로 부당이득을 취한 것으로 조사됐다.

거래소 관계자는 "테마주 중 일부 종목의 주가 상승은 단기 시세조종세력에 의한 인위적 상승으로 투자수익은 이들 세력이 대부분 획득했다"며 "실적 호전 등 회사의 본질가치와 무관하게 주가가 오르는 종목은 뇌동 매매를 자제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gorious@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