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5416795 0232017011135416795 01 0104001 5.16.11-RELEASE 23 아시아경제 0

[潘의 귀환]반기문 둘러싼 각종 '게이트'…막올린 검증 무대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오상도 기자] 여권 유력 대선주자로 꼽히는 반기문 전 유엔(UN) 사무총장의 귀국이 임박하면서 반 전 총장을 둘러싼 각종 의혹들도 함께 도마에 올랐다.

아시아경제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지난달 30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의 유엔본부에서 한국 국민께 드리는 새해 메시지를 발표하고 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연차 게이트' 외에 '경남기업 연루설'까지= 11일 정치권에 따르면 반 전 총장을 둘러싼 가장 대표적인 의혹은 이른바 '박연차 게이트'다. 국내의 한 시사주간지가 반 전 총장이 박연차 전 태광실업 회장으로부터 23만 달러의 금품을 수수했다는 의혹을 제기하면서 논란이 불거졌다.

이에 대해 반 전 총장은 오는 12일 귀국 직후 인천공항에서 이 같은 의혹이 사실이 아니라는 입장을 밝힐 계획이다. 이도운 대변인은 이날 오전 서울 마포구 도화동 캠프 사무실에서 기자들과 만나 "박연차 관련 의혹은 이미 해명했지만 전혀 사실이 아니다"고 강조했다. 이어 "반 전 총장이 오시면 육성으로 분명하게 밝힐 것”이라고 덧붙였다.

반 전 총장 측은 관련 보도에 대해 철저히 책임을 묻겠다는 입장이다. 언론중재위원회의 중재 결과를 지켜보고, 이후 추가적인 법적 조치도 고려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반 전 총장 측은 이날 오전 로이터통신을 통해 반 전 총장의 친동생인 기상씨와 조카 주현씨가 뇌물 공여 혐의로 기소됐다는 소식을 접한 뒤 긴장하고 있다.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이들은 2014년 베트남에 있는 경남기업 소유 복합빌딩인 '랜드마크 72'를 매각하는 과정에서 중동의 한 관리에게 50만 달러 안팎의 뇌물을 건네려 한 혐의로 뉴욕 맨해튼 연방법원에서 기소됐다.

◆동생·조카는 뉴욕 법원에서 기소…인도인 사위, 유엔 인사 때 잡음도= 고(故)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이 분식회계와 횡령 혐의로 2015년 4월 스스로 목숨을 끊은 뒤 관련 소식은 언론에서 한 차례 거론된 바 있다. 이와 관련, 기상씨는 경남기업에서 상임고문으로 재직하다가 사임했다. 반면 성 전 회장의 동생인 성일종 새누리당 의원은 반 전 총장의 지지 세력으로 여전히 이름이 오르내리고 있다.

반 전 총장은 2015년 일시 귀국했을 때 "알지도 못하고 관여한 일도 없다"고 해명했지만 대선 정국에선 경쟁자들의 검증 공세에 시달릴 것으로 보인다.

이 밖에 반 전 총장은 장남 우현씨가 뉴욕 SK텔레콤 사무소 채용 당시 특혜를 받았다는 의혹을 받은 바 있다. 또 인도인 사위가 유엔에서 요직으로 중용되면서 인사를 둘러싼 잡음이 불거지기도 했다.

오상도 기자 sdo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