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5409171 0032017011135409171 05 5.15.14-RELEASE 3 연합뉴스 0

한국 여자 봅슬레이 '파란'…북아메리카컵 연이어 우승

글자크기
연합뉴스

한국 여자 봅슬레이, 북아메리카컵 금·은메달 수확
[대한봅슬레이스켈레톤경기연맹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한국 여자 봅슬레이 대표팀이 연이어 국제대회에서 우승하는 '파란'을 일으켰다.

김유란(25·강원BS연맹)-김민성(23·동아대) 조는 11일(한국시간) 미국 유타주 파크시티에서 열린 2016~2017시즌 국제봅슬레이스켈레톤경기연맹(IBSF) 북아메리카컵 6차 대회에서 1, 2차 시기 합계 1분43초30의 기록으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선혜(23·한국체대)-신미란(25·부산BS연맹) 조는 이보다 0.29초 뒤진 1분43초59로 은메달을 획득했다.

전날 같은 장소에서 열린 5차 대회에서는 이선혜-신미란 조가 금메달, 김유란-김민성 조가 은메달을 수확했다.

이선혜-신미란 조는 1분44초34로 1위에 올랐고, 김유란-김민성 조는 이보다 0.29초 늦은 1분44초63으로 2위를 차지했다.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 금메달에 도전하는 한국 남자 봅슬레이의 원윤종(32·강원도청)-서영우(26·경기BS연맹) 조는 월드컵에서 맹활약하며 현재 세계랭킹 1위에 올라 있다.

여자 봅슬레이에서는 상대적으로 두드러진 성적을 거둔 한국인 선수가 없었다.

비록 북아메리카컵이 세계 최고 수준의 선수들이 출전하는 월드컵보다 급이 낮지만, 이런 활약이 계속되면 월드컵에 출전해 우수한 성적을 거두는 한국 여자 선수들을 보게 될 수 있을 전망이다.

한편, 남자 봅슬레이 석영진(27·강원도청)-장기건(30·강원도청) 조는 이번 북아메리카컵 5, 6차 대회에서 모두 동메달을 획득했다.

ksw08@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