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5179746 0182016123035179746 03 0306001 6.0.16-HOTFIX 18 매일경제 0 popular

버려진 빈집의 변신…용산구, 7채 철거후 주민 주차장으로 활용

글자크기
매일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 용산구가 낡고 부서진 채 방치된 빈집을 주차장으로 만들어 호응을 얻고 있다. 주택 철거 비용은 소유주가, 주차장 조성·운영비는 구가 부담하는 구조라 '윈윈'이라는 평가다.

30일 용산구에 따르면 올 하반기 용산 지역 내 빈집은 246채에 달한다. 이 집들은 흉물스럽게 방치돼 있어 도시 미관에도 안 좋고 각종 생활폐기물이 쌓이는 거점이 돼 주변 슬럼화도 우려됐다.

이에 구는 주차관리과에서 시행하고 있는 '주차장 공유사업'을 빈집 문제와 연결시켰다. 빈집을 철거하고 그 자리에 소규모 주차장을 조성해 주택가의 병폐로 꼽히는 주차난도 일부 해소하자는 것이다.

버려진 주택의 철거 비용은 소유주가 부담하지만, 주차장 조성과 운영 비용은 구에서 부담하기 때문에 소유주 입장에서도 손해가 없다. 여기에 소유주가 원할 경우 주차장을 유료로 운영해 그 운영비를 소유주가 가져갈 수도 있어 빈집으로 방치하는 것보다 훨씬 이익이라는 분석이다. 이렇게 조성된 주차장은 토지 매각 등으로 소유주의 반환 요청이 있을 때까지만 지역 주민을 위한 주차장으로 사용된다.

이미 용산구는 2013년부터 이 사업을 진행해 빈집과 나대지를 포함해 총 7곳을 30대 규모 주차 공간으로 바꿨다. 무엇보다 좁은 골목 사이사이로 위험천만하게 불법주차를 해 안전문제가 우려되는 상황에서 단 몇 구획이라도 안전한 주차공간을 확보했다는 것이 큰 성과다.

[박인혜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