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4820944 0102016121234820944 02 0201001 6.0.16-HOTFIX 10 서울신문 0 popular

청탁 안 통하는 ‘원칙맨’ 용산구 공무원들

글자크기
“30년 동안 ‘너무 원칙적이면 부러진다’는 소리를 여러 번 들었는데… 정년퇴임할 때 되니 상을 다 받네요.”

서울신문
김증곤(왼쪽·57) 서울 용산구 자치지원팀장은 쑥스러운 듯 웃었다. 김 팀장은 12일 서울신문과의 인터뷰에서 “별로 잘난 게 없는 사람”이라며 스스로 박하게 평가했지만 동료 공무원들은 후한 점수를 줬다. 그는 용산구가 선정한 ‘제6회 청백공무원상’ 대상을 받게 됐다.

용산구는 지난 7일 심사위원회를 열고 김 팀장을 대상 수상자로, 배상길(오른쪽·52) 이태원1동주민센터 주무관을 본상 수상자로 선정했다. 구 관계자는 “동료들이 김 팀장은 ‘불의에 굴하지 않고, 후배들에게는 상냥한 공무원’이라고 평가했고, 배 주임은 ‘항상 겸손한 자세로 민원인을 대해 신망이 높다’며 칭찬했다”고 말했다.

1979년 처음 공직에 입문한 김 팀장은 “규정에 맞으면 하고, 안 맞으면 안 한다. 그게 30년 공직 생활의 신념”이라고 말했다. 예컨대 영향력 있는 지역 인사가 각종 ‘민원’을 해도 원칙에 맞지 않으면 꿈쩍하지 않았다. 김 팀장은 “부당한 부탁을 몇 번 거절하다 보니 ‘찔러도 피 한 방울 안 나올 사람’이라며 더는 민원하지 않더라”며 웃었다.

김 팀장과 배 주무관은 연말 종무식 때 상금을 각각 200만원, 100만원씩 받을 예정이다. 희망부서 우선배치, 해외연수 등 인사상 특전도 얻게 됐다. 김 팀장은 “올해 생긴 우리 구 복지재단에 상금 일부를 기부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원칙을 지킨 공무원들이 인사 등에 피해를 보는 일이 없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유대근 기자 dynamic@seoul.co.kr

▶ 부담없이 즐기는 서울신문 ‘최신만화’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