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4647460 0102016120434647460 09 0902001 6.0.16-HOTFIX 10 서울신문 0

[자치광장] 용산의 미래, 어린이·청소년 종합타운/성장현 용산구청장

글자크기
서울신문

성장현 용산구청장


‘응답하라 1988’. 40대들에게 향수를 불러일으킨 케이블 드라마다. 철 지난 드라마를 새삼 언급한 까닭은 지금과는 사뭇 다른 교육 환경이 인상적이었기 때문이다. 극 배경인 서울 쌍문동 아이들이 별 탈 없이 잘 자랄 수 있었던 것은 동네 사람들의 관심과 사랑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그때만 해도 앞집, 뒷집에 누가 사는지 다 알고 있었으며 급한 일이 생기면 아이를 맡기기도 했었다. ‘한 아이를 키우기 위해서는 온 마을이 필요하다’는 아프리카 속담이 자연스럽게 이뤄졌던 시절이다.

지금은 어떠한가. 대한민국을 집어삼킨 ‘최순실 블랙홀’은 교육계에도 많은 파장을 가져왔다. “돈도 실력이다. 능력 없으면 너네 부모를 원망하라”던 최순실씨의 딸 정유라씨의 한마디에 국민들이 느낀 상실감은 한없이 깊다.

부모 능력이 자녀의 미래를 결정하게 두어서는 안 된다. 서울 용산의 희망이자 대한민국의 미래인 우리 아이들이 꿈과 희망을 가지고 성장할 수 있도록 지역사회가 함께해야 한다. 그런 의미에서 태아부터 청소년기까지 성장 단계별로 맞춤형 지원을 하게 될 용산 어린이·청소년 종합타운에 거는 기대가 크다.

아이들의 웃음소리가 들리지 않는 도시는 희망이 없다. 6년 전 민선 5기 용산구청장으로 취임한 이후 보육·교육정책에 심혈을 기울여 온 이유도 여기에 있다. 용산구 교육정책의 최고 결실은 용산 어린이·청소년 종합타운이 아닐까 한다. 이 건물은 옛 용산구청 터에 들어선다. 구는 1978년 건립된 기존 구청 건물이 낡고 좁아 2010년 이태원으로 청사를 옮겼고 2013년 주민위원회를 구성해 옛 청사 활용방안을 논의해 왔다. 공공청사 활용방안을 관이 아닌 주민 중심으로 모색해 온 것에도 자부심을 느낀다.

어린이·청소년 종합타운은 내년 11월 준공을 목표로 내달 중 리모델링 공사에 들어간다. 종합타운에는 구립 어린이집, 육아종합지원센터, 창의놀이터 등 육아부터 청소년 음악활동실, 원어민 외국어교실 등 청소년들을 위한 각종 시설이 들어선다. 또 같은 공간에 들어서는 도서관은 ‘열린 도서관’과 ‘영유아 전용 도서관’, ‘프로그램실’을 갖춰 지역을 대표하는 문화 인프라로 역할을 하게 된다.

우리 아이들이 보다 나은 세상에서 행복하게 살아가길 원하는 것은 모든 부모의 공통된 마음이 아닐까. 사람들 사이 정이 넘쳤던 1988년 그때로 돌아가자는 이야기가 아니다. 변화된 사회에 발맞춰 정책도 함께 성장해야 한다. 지역에서 함께 아이를 키우고, 함께 성장하는 사회. 어린이·청소년 종합타운은 그 첫걸음이 될 것이다. 오늘 용산의 첫걸음에서 세상의 변화가 이뤄질 것으로 믿는다.

▶ 부담없이 즐기는 서울신문 ‘최신만화’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