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4527351 0432016112934527351 02 0201001 6.0.17-RELEASE 43 SBS 0 popular

'참사 8년 만에'…용산 4구역 도시환경정비사업 기공식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009년 1월 철거 세입자 5명과 경찰 1명이 숨진 용산 참사 현장에 대한 도시환경정비 사업이 본격 시동을 걸었습니다.

서울 용산구는 어제(28일) 오후 한강로3가 63-70번지 일대 용산역 앞 용산 4구역 현장에서 조합원과 성장현 용산구청장 등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기공식을 열었습니다.

이번 기공식으로 2006년 도시환경정비구역 지정 11년, 용산참사 이후 약 8년 만에 일대 개발이 첫 삽을 뜨게 됐습니다.

용산 4구역 정비사업 시행 면적은 5만 3천66㎡로, 이 가운데 대지 면적이 3만 393㎡입니다.

이곳에는 주상복합아파트 4개 동 천140가구, 업무시설 1개 동, 공공시설과 문화공원 '용산파크웨이' 등이 들어섭니다.

예상 공사비는 약 8천억 원으로, 2020년 6월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용산구는 "용산역에서 국립중앙박물관까지 이어지는 1.4㎞ 구간의 문화공원·공공보행로·이벤트 공간· 복지시설 등을 확보해 주민 삶의 질 향상에 이바지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구는 이미 용산 민자역사 내 면세점이 들어선 이후 외국인 관광객이 늘어났고, 용산역 앞 2·3구역 주상복합 건물은 내년 준공을 목표로 공사가 한창이라고 소개했습니다.

또 국제빌딩 주변 1구역은 아모레퍼시픽 본사 신사옥이 건축 중이며, 주변 5구역은 의료관광호텔을 짓기로 하고 사업자 선정 작업이 진행 중입니다.

구는 용산역 앞 2·3구역 사이 근린공원 예정부지에 지상에는 공원과 도로, 지하에는 지하광장과 부대시설 등을 각각 건설할 계획입니다.

[홍순준 기자 kohsj@sbs.co.kr]

※ ⓒ SBS & SBS콘텐츠허브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 [전국 촛불집회] 기사 모아보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