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4523490 0562016112834523490 03 0301001 6.0.16-HOTFIX 56 세계일보 0 popular

용산4구역, 명품 복합단지로 탈바꿈… 서울 랜드마크로 선다

글자크기

7년 만에 '도시환경정비사업' 기공식

서울의 중심지인 용산에 명품주거단지와 업무시설을 짓는 용산4구역(국제빌딩 주변 제4구역) 도시환경정비사업이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2009년 1월 19일 철거민 5명과 경찰 1명이 숨지는 비극이 발생했던 ‘용산참사’ 이후 7년 만이다. 용산4구역 도시환경정비사업은 28일 기공식을 갖고 첫 삽을 떴다. 2020년 6월까지 주거 및 업무시설이 들어서는 서울의 랜드마크로 탈바꿈한다.

용산4구역은 독일 베를린의 포츠다머플라츠와 뉴욕의 배터리 파크가 사업의 모델이 됐다. 냉전시대에 베를린 장벽으로 양분됐던 지역인 포츠다머플라츠, 원주민들과 네덜란드인들이 처음 정착했던 곳인 배터리파크 등 두 지역은 모두 도시의 역사를 간직한 공간으로 지역의 역사성을 지키는 가운데 최첨단 업무·상업지역으로 개발됐다.

용산4구역도 이들 지역처럼 참사의 교훈을 지켜나가는 가운데 최첨단 주거·상업·문화복합지구로 재탄생하게 된다. 시행 면적은 5만3066㎡로 주상복합아파트 5개동(31~43층, 1140세대), 업무시설 1개동(34층), 공공시설이 들어설 예정이다. 정비사업의 시공사는 지난해 효성이 선정됐다.

세계일보

28일 서울 용산구 한강로 용산4구역(국제빌딩 주변 제4구역) 도시환경정비사업 기공식 현장에서 참석 귀빈들이 박수를 치고 있다. 이날 기공식에는 성장현 용산구청장, 진희선 서울시 도시재생본부장, 효성건설 PG사장 차천수, 효성건설 PU사장 김동우, 최윤기 통일재단 이사장, 정희택 세계일보 경영지원본부장, 조합원 등 400여명이 참석했다.이제원 기자


기공식에 참석한 진희선 서울시 도시재생본부장은 “용산참사는 불행한 역사를 만들긴 했지만, 반면에 재개발사업의 패러다임을 전환하는 계기가 됐다”면서 “앞으로 용산4구역이 용산 일대에 문화, 경제 활력을 불어넣은 중심지역으로 거듭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세계일보

서울 중심부 용산에 독일 베를린 포츠다머플라츠를 모델로 한 최첨단 주거·상업·문화복합지구가 탄생한다. 총 5만3066㎡의 면적에 최고 43층 높이의 주상복합아파트와 업무시설이 우뚝 서고, 용산역과 국립중앙박물관 사이의 1.4km 구간에는 소규모 공연장과 커뮤니티 공간 등이 포함된 문화공원이 조성된다. 사진은 용산4구역 조감도. 서울시 제공


서울시와 용산구는 용산4구역 재개발사업의 수익성과 공공성을 모두 확보하는 데 초점을 맞췄다.

용산역에서 국립중앙박물관까지 이어지는 1.4㎞ 구간은 용산4구역을 명품단지로 만드는 데 한몫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 구간에는 소규모 공연장, 커뮤니티 공간, 휴식공간 등이 포함된 문화공원(가칭 ‘용산파크웨이’)이 조성된다.

단지에는 건물 1층 면적의 20%가 넘는 공간에 공공보행로가 설치돼 시민 누구라도 문화공원과 주거·업무단지를 오갈 수 있게 조성된다. 이 공공보행로는 내년에 조성예정인 ‘미디어광장’, ‘용산프롬나드’ 등 인근 공원뿐 아니라 향후 조성될 용산민족공원과 연계돼 용산역에서 국립중앙박물관으로 이어지는 초대형 녹지문화벨트의 한 축으로 기능하게 된다.

세계일보

용산4구역 주변은 재개발 사업이 한창이다. 아모레퍼시픽 본사 신사옥 공사가 진행 중이며, HDC신라면세점은 증개축을 서두르고 있다. 의료관광호텔이 인접해 들어서며 용산역 전면 지하공간 ‘리틀링크’ 개발사업도 진행 중이다. 용산역 전면 2·3구역 사이 근린공원 예정부지에 지상공원과 도로를 조성하고 지하에는 지하광장과 공용주차장, 부대시설을 건설하는 사업이다. 용산4구역과 함께 주변 재개발 사업이 완공되면 용산역 일대가 업무 및 주거단지로 급부상할 것으로 예상된다.

서울시는 용산4구역의 성공적인 사업진행을 위해 코디네이터 파견, 전문가 TF 운영, 공공건축가 투입 등 다양한 지원사업을 펼쳤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기공식을 시작으로 오랜 기간 비어 있던 사업부지가 다시 활기를 찾게 됐다”며 “미군부대 이전이 시작되고 공항철도와 신분당선까지 연장 개통되면 용산 4구역은 최고의 주거 및 업무시설로 자리 잡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서필웅 기자 seoseo@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 Segye.com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