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4492092 0032016112734492092 01 0106001 6.0.22-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480197611000 1480197782000 popular

전자기파 쏴 北무인기 격추한다…軍, 연구개발 착수

글자크기

국방과학硏, 최첨단기술 활용…인공지능 선행연구도 시작

(서울=연합뉴스) 이영재 기자 = 우리 군이 고출력 전자기파(EMP)를 쏴 북한 무인기를 격추하는 기술을 연구개발하고 있다.

27일 군 당국에 따르면 국방부 산하 국방과학연구소(ADD)는 '지향성 고출력 EMP 발생장치'를 개발했으며, 이를 소형 무인기 대응에 활용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국방과학연구소는 다양한 종류의 EMP를 대상으로 무인기가 어떤 약점을 갖는지 집중적으로 연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고출력 EMP를 활용한 무인기 대응 기술은 지난 21∼22일 대전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16 한국군사과학기술학회 추계학술대회'에서도 발표됐다.

연합뉴스

국방과학연구소가 개발한 고출력 EMP 발생장치
[국방과학연구소 제공]



이 자리에서 국방과학연구소 연구진은 "소형 무인기의 취약성 분석연구와 EMP 발생 기술을 융합하면 EMP를 이용한 소형 무인기 무력화 기술을 확보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고출력 EMP로 무인기를 격추하는 기술은 전자장비가 일정 수준 이상의 EMP에 노출되면 비정상적으로 작동하거나 파괴될 수 있다는 원리에 토대를 두고 있다.

소형 무인기를 총이나 포로 쏴 격추할 경우 의도하지 않은 2차 피해를 초래할 수 있지만, 고출력 EMP는 2차 피해 우려가 거의 없다는 게 장점으로 꼽힌다.

이 때문에 선진국들은 고출력 레이저와 함께 EMP로 무인기에 대응하는 기술을 경쟁적으로 연구개발하고 있다.

미국 방산업체 레이시온사는 EMP의 일종인 고출력 마이크로파 기술로 무인기를 무력화하는 무기체계인 차량형 '드론 킬러' 시스템을 만들어 공개한 바 있다.

연합뉴스

레이시온사의 드론 킬러
[국방과학연구소 제공]



국방과학연구소는 고출력 EMP 외에도 다양한 최첨단기술을 동원해 북한 무인기를 무력화하는 기술의 본격적인 연구개발을 위한 준비작업을 하고 있다.

연구소가 올해 들어 선행연구에 착수한 '인공지능형 드론 행동·형상 탐지·인식 기술'이 대표적이다. 이는 미래 기술로 각광받는 인공지능(AI)을 무인기 대응에 활용하는 것으로, 드론 탐지·추적 기술을 대폭 강화할 것으로 기대된다.

국방과학연구소는 2019년 마무리할 계획인 이번 선행연구에서 인공지능뿐 아니라 사물인터넷(IoT), 빅데이터를 융합해 혁신적인 무인기 대응체계를 개발할 계획이다.

고출력 레이저도 무인기 대응 기술로 주목받고 있다. 미 해군은 적 무인기와 유도탄에 대응하는 레이저 무기체계인 'LaWS'(Laser Weapon System)를 함정에 탑재해 성능시험평가를 진행 중이다.

이 밖에도 북한 무인기를 무력화하는 전파방해(재밍) 기술, 적 무인기에 아군 무인기를 충돌시켜 파괴하는 기술, 소형 유도로켓을 쏴 적 무인기를 격추하는 기술 등이 국방과학연구소와 국내 방산업계에서 검토되고 있다.

2014년 경기 파주, 강원 삼척, 백령도 등에서 북한 무인기가 발견된 이후 무인기는 북한의 새로운 비대칭 위협 요소로 떠올랐다. 북한은 지난 1월 무인기로 군사분계선(MDL)을 침범한 데 이어 무인기 이·착륙 훈련을 대폭 강화하는 등 위협 수위를 높이고 있다.

국방과학연구소 관계자는 EMP와 인공지능을 활용한 무인기 대응 기술에 관해 "군의 소요 제기에 따라 정식으로 무기체계를 개발하는 것은 아니고 연구소 차원에서 다양한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연구개발을 진행 중인 단계"라고 설명했다.

ljglory@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