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4019417 0112016110334019417 02 0213001 6.0.16-HOTFIX 11 머니투데이 0 popular

용산구, 어린이·청소년 종합타운 건립…내년 말 개관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사진제공=용산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용산구(구청장 성장현)가 원효로 옛 청사를 활용한 어린이·청소년 종합타운 설계를 마무리 짓고 이달 중 리모델링 공사에 돌입한다.

종합타운에는 △청소년 음악활동실(지하1층) △장난감 도서관, 원어민 외국어교실(1층) △육아종합지원센터, 창의 놀이터(2층) △열린 도서관(3층) △청소년 문화의 집, 청소년 상담복지센터(4층) △드림스타트, 소극장, 이벤트 홀(5층) △생태공원(옥상) △구립 어린이집(별관 1,2층) 등이 한 곳에 들어선다.

구는 종합타운을 통해 부모교육과 상담 진행 및 영유아를 위한 놀이 공간과 다양한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시간제 보육실도 운영 해 주민 육아부담을 덜어줄 예정이다. 자녀 연령별로 다양한 장난감도 무료로 빌릴 수 있다.

또 청소년을 위한 다양한 정보를 제공하고 문화예술 및 자치, 동아리 활동 등을 지원한다. 원어민과 함께 영어, 중국어, 일어 등 다양한 외국어도 학습할 수 있다. 학교 밖 청소년 지원에도 활용된다.

도서관은 5만 권의 장서를 갖춘다. 누구에게나 열린 도서관과 영유아 전용 도서관, 북스타트실, 프로그램실, 동아리실 등을 갖춰 지역을 대표하는 문화 시설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기대된다.

구는 전문가 자문과 우수 시설 벤치마킹을 통해 사용자의 편의성 확보에 주력했다. 기존 경직된 공간은 소통하는 열린 공간으로 개선하고 보행자 접근성도 향상 시킨다는 방침이다.

본관 건축면적은 1225㎡, 연면적은 6755㎡다. 구는 시설 규모와 구조를 그대로 유지하되 층별 용도를 공공업무시설에서 어린이 및 청소년 관련 시설로 다변화시켰다. 공사는 내년 11월까지 진행된다. 내년 말 종합타운을 개관하면 지역의 미래세대 육성을 위한 체계적이고 종합적인 보육·교육 인프라로 기능할 것으로 보인다.

구는 이번 사업이 기존 공공재산을 활용해 진행하는 방식인 만큼 예산 대비 큰 효과를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건물 리모델링 등에 필요한 사업비는 총 100억원이다.

구는 1978년 건립된 기존 구청 건물이 낡고 좁아 2010년 이태원으로 청사를 이전했으며 2013년부터 주민 위원회를 구성해 옛 청사 활용방안을 논의해 왔다.

위원회는 수차례 회의를 거쳐 총 26건의 활용방안을 검토했으며 지난해 말 어린이·청소년 종합타운을 건립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이후 구는 기본계획을 수립하고 타당성 용역, 주민 설문조사와 설명회, 안전진단 용역 등을 차례로 진행했다.

구는 지난 3월 해당 도시계획시설을 공공청사와 청소년수련시설로 중복 결정했으며 관련 투자심사도 통과시켰다. 공모를 거쳐 8월부터 3개월 간 설계가 이뤄졌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어린이·청소년 종합타운을 통해 영유아에서부터 청소년기까지의 구민의 20년 일생을 케어하겠다”며 “종합타운이 조성되면 구청사 이전 후 침체된 원효로 일대 지역 상권도 다시 살아날 것”이라고 말했다.

김경환 기자 kennyb@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