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3959968 0102016110133959968 02 0213002 6.0.16-HOTFIX 10 서울신문 0 popular

현장 가보고 짜는 예산안… 용산구청장의 우·문·현·답

글자크기
“여기서 어르신들이 합죽선(부채)이나 대나무 공예품을 만들어 외국인에게 팔면 좋지 않겠어요?”

서울신문

성장현(왼쪽) 서울 용산구청장이 31일 용산구 한남동의 ‘용산 전통공예 문화 체험관’ 공사 현장에서 공정률 등이 적힌 도표를 살펴보고 있다.용산구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31일 서울 용산구 한남동의 한 공사장에서 성장현 용산구청장이 현장을 둘러보며 말했다. 내년 10월 ‘용산 전통공예문화 체험관’이 들어설 곳인데 체험관 건립은 한남동의 최대 현안이다. 한남동에서 대형 빵집인 ‘패션파이브’ 매장을 운영 중인 파리크라상이 건축비 51억원을 전액 부담해 민관협력으로 짓고 있다. 성 구청장은 터파기가 한창인 공사 현장을 구석구석 살핀 뒤 “정해진 공사기한에 급급해하지 말고 안전하고 실수 없이 일을 끝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성 구청장이 연말을 앞두고 지역 현장을 순회하고 있다. 지난 19일부터 지역 16개 동의 핵심 사업지나 민원 현장 등을 돌아보며 ‘구민과 함께하는 현장소통 토크’를 벌이는 중이다. 지난 21일 원효2동 간담회에서는 구민들이 “낡은 동청사를 새로 지어 달라”고 요청하자 성 구청장은 “현재 진행 중인 개발사업과 관련해 곧 좋은 소식이 있을 것”이라고 답하기도 했다. 또 주민들이 광장 설치를 요구해 온 6호선 효창공원앞역과 이촌1동 알뜰벼룩시장 등도 돌아보며 구민들의 의견을 직접 들었다. 공사 현장과 폐가, 경로당, 어린이집 등 현안과 민원이 있는 곳이면 어디든 달려가겠다는 게 성 구청장의 의지다.

성 구청장이 10~11월 현장 순방에 나선 건 실용적 행보다. 구청장들은 보통 한 해 예산이 모두 정해진 1월 초 신년인사회를 겸해 각 동을 돌아본다. 이 때문에 현장에서 구민의 민원을 들어도 즉각 반영하기 어렵다. 성 구청장은 “현장소통은 예산안이 확정되기 전 돈이 꼭 필요한 곳이 없는지 살펴보고 즉각 반영하기 위한 것”이라면서 “주민을 만나러 지역에 가다 보면 하다못해 보도블록 상태까지도 살펴볼 수 있다”고 말했다.

이번 현장소통 때는 동행하는 공무원 수를 대폭 줄이는 등 의전도 최소화했다. 구 관계자는 “신년인사회 때는 구의 국·과장과 담당자 등 모두 15명 이상이 구청장과 동행하지만, 이번에는 꼭 필요한 실무자 등 5명 안팎이 수행하고 있다”면서 “주민 민원은 검토해 즉각 반영하거나 실현할 수 없다면 민원인에게 이유 등을 꼭 알려 준다”고 말했다.

유대근 기자 dynamic@seoul.co.kr

▶ 부담없이 즐기는 서울신문 ‘최신만화’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