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3868222 0102016102633868222 02 0213002 6.0.17-RELEASE 10 서울신문 0 popular

앤틱하게 걷는 이태원 가구거리

글자크기
고풍스러운 풍경으로 서울 용산구의 명소 중 한 곳으로 꼽히는 ‘이태원 앤틱가구거리’가 유럽풍 색채를 더한 공간으로 재탄생했다.

서울신문

26일 시민들에게 공개한 서울 용산구 이태원 앤틱가구거리의 리모델링 후의 모습.용산구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구는 지난 7개월간 벌여온 앤틱가구거리 개선공사를 마무리하고 26일 시민들에게 공개했다. 앤틱가구거리는 국내에서 가장 큰 유럽풍 고(古)가구 상권이다. 1970년대 우리나라에서 근무하던 미군 장교나 대사관 직원이 본국으로 돌아가면서 쓰던 가구를 이곳에 내다팔아 자연스레 형성됐다. 현재 고가구 업체 80~90곳이 영업 중이다. 하지만 거리는 노후화됐는데 찾는 인파는 늘어 걷기 불편하다는 민원이 많았다.

구는 지난 4월부터 이달까지 앤틱가구거리 일대 900m 구간의 차도를 도로 다이어트를 해서 대폭 줄였다. 대신 2명이 나란히 걷기조차 어려웠던 좁은 보도 폭을 넓혔다. 낡은 보도블록은 모두 교체했고 전신주와 가로등같이 보행을 방해할 만한 시설도 철거했다. 보도 확장을 위해 앤틱가구거리 좌우에 있는 공영 주차장은 전면 폐쇄했다. 차보다 사람이 편한 거리를 만들기 위해서다. 거리 곳곳에는 벤치를 놓아 방문객이 쉴 수 있는 공간을 조성했다. 거리의 밤 풍경도 한결 나아졌다. 고가구 거리에 어울리게 디자인을 입힌 가로등 외에도 보도 바닥과 담장에 경관조명을 설치해 가게들이 문 닫은 이후에도 아늑한 분위기가 날 수 있도록 했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이태원 앤틱가구거리는 용산의 중요한 관광 자원”이라면서 “거리 정비가 마무리된 만큼 내년에는 특화상권 활성화 사업도 본격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유대근 기자 dynamic@seoul.co.kr

▶ 부담없이 즐기는 서울신문 ‘최신만화’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