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3672644 0102016101733672644 02 0213002 6.0.16-HOTFIX 10 서울신문 0 popular

용산 주민들, 이젠 제주서 놀멍 쉬멍

글자크기
서귀포 유스호스텔 75억에 매입
리모델링 거처 내년 4월 개장
구민에 30~50% 할인 혜택

서울신문

서울 용산구가 지난 8월 사들인 제주 서귀포시 하원동의 유스호스텔. 리모델링해 내년 4월 용산구민을 위한 휴양시설로 문을 연다.용산구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매년 1000만명 넘는 관광객이 찾는 제주에 주민복지시설 마련을 추진해 온 서울 용산구가 휴양소 건립에 속도를 내고 있다.

17일 용산구에 따르면 구는 지난 8월 사들인 서귀포시 하원동의 유스호스텔 부지 1만 1422㎡와 건물 2개 동에 대한 리모델링 공사를 오는 12월 시작해 내년 4월까지 마칠 예정이다.

구가 공유재산관리기금 75억원을 투자해 구입한 이 유스호스텔은 서귀포 시내와 중문관광단지 사이에 있어 제주 바다와 한라산이 한눈에 들어오는 ‘명당’이다. 또 단지는 객실 45개와 세미나실, 식당, 노래방, 체력단련장 등 가족 관광객과 수학여행 온 학생들에게 꼭 맞는 시설들로 채워져 있다.

용산구는 도심 재개발지구에 묶인 구유지를 팔아 얻은 돈을 통장에만 넣어 두는 것보다 뜨는 지역에 과감히 투자해 주민 복지 수준을 높이고 투자 효과도 누리려는 취지로 제주휴양소 건립을 진행한다. 구 관계자는 “적극적인 협상을 통해 감정 금액(82억원)보다 7억원이 낮은 75억원에 건물을 사들였다”면서 “최근 6년간 이 지역 공시지가가 2배 이상 올랐고 2025년 서귀포에 제2국제공항 건설이 예정돼 있어 투자가치도 상당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구는 내년 4월 휴양소 문을 열기로 하고 2~3월부터 예약을 받는다. 구민들에게는 30~50%가량을 할인해 줄 계획이다. 최근 4년간 용산 지역 초·중·고등학교 34곳의 수학여행지를 분석한 결과 제주를 여행지로 선택한 비율이 42.6%나 돼 활용도가 높을 것으로 보인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자치구 중 제주에 구민을 위한 휴양시설을 만드는 건 용산이 처음”이라면서 “잘 쉬어야 일상생활의 효율도 높아지는 만큼 휴양과 교육, 체험이 어우러진 신개념 복지 공간으로 조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유대근 기자 dynamic@seoul.co.kr

▶ 부담없이 즐기는 서울신문 ‘최신만화’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