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3466271 0112016100733466271 02 0213001 6.0.16-HOTFIX 11 머니투데이 0 popular

'거리클럽파티·세계음식' 이태원 지구촌 축제

글자크기
[15~16일 양일간 개최 이태원로 메인거리 교통통제…다양한 축제 열린다]

머니투데이

사진제공=용산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 용산구(구청장 성장현)가 전국 가을철 축제의 절정을 장식할 ‘2016이태원 지구촌 축제’를 오는 15~16일 양일간 이태원관광특구 일대에서 개최한다.

올해는 이태원로 메인거리 주변은 물론 최근 조성을 완료한 베트남 퀴논거리(보광로 59길)와 앤틱가구거리까지 포함해 축제 구역을 크게 확대하고 볼거리, 즐길거리를 더했다.

이태원 지구촌 축제에는 전세계 100만 명 이상의 관광객이 찾아온다. 구는 이들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해서 친절하고 기본에 충실한 축제를 만들 것이라고 밝혔다.

이태원로 메인거리는 이틀에 걸쳐 전면 교통통제가 이뤄지고 오전 11시부터 오후 9시 30분까지 다양한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이태원, 세계 문화 꽃이 만발하다!’는 주제에 따라 ‘4대’ 만발(기대만발, 화제만발, 문화만발, 웃음만발) 콘셉트로 구성했다.

기대만발 프로그램으로는 녹사평역 인근 메인무대에서 진행하는 ‘개·폐막 축하공연’과 ‘세계 민속의상 패션쇼’, 이태원 클럽DJ와 함께하는 ‘DJ파티’ 등 젊은 층을 겨냥한 행사가 열린다. 이태원 축제 개막식에는 국내외 관광객뿐만 아니라 용산구청장과 국회의원, 19개국 주한대사들이 참석한다.

개막식과 함께하는 ‘K-POP 콘서트’에는 마마무, 길건, VAV, 황인선 등 가수들이 다수 출연한다. 폐막 축하공연 ‘네버엔딩 콘서트’에도 크라잉 넛, 아이씨사이다 등 밴드공연도 이뤄진다.

세계 민속의상 패션쇼는 한국, 인도, 프랑스, 그리스, 로마 등 세계 각국의 전통의상 모델 24명이 출연해 전자현악과 아프리카 타악이 어우러진 무대를 선뵌다.

이태원 클럽을 거리로 옮겨온 DJ파티는 국내 정상급 DJ들의 환상적인 일렉트로닉 뮤직(EDM) 공연과 LED 영상, 특수효과가 결합된 댄스파티다.

세계음식 축제도 열린다. ‘세계음식전’(45곳), ‘한국음식전’(16곳), 수제 생맥주 ‘크래프트비어존’(11곳) 등 부스에서 다양한 음식들을 저렴하게 판매한다. 양일간 오전 11시부터 오후 9시까지 운영한다.

화재만발 프로그램은 김대균(중요무형문화재 제58호)의 전통줄타기 ‘판줄 놀음’과 같이 우리의 전통을 되살린 공연이 주를 이룬다. ‘창녕영산쇠머리대기’(중요무형문화재 제25호) 등으로 구성된 지구촌 퍼레이드도 개최된다.

15일 오후 3시부터 2시간 동안 이어지는 지구촌 퍼레이드 행렬에는 일반 시민들과 군인, 경찰, 학생 등 1000여명이 참여한다. 취타대, 경찰대학 의장대, 세계 민속의상, 미8군 군악대, 중국 용춤, 난타, 강강술래, 영산쇠머리대기 등으로 구성됐다. 퍼레이드는 한강진역부터 제일기획과 이태원역을 지나 녹사평역(메인무대)까지 약 1.4km구간에 걸쳐 이뤄진다.

퍼레이드의 대미를 장식할 영산쇠머리대기는 원래 정월 대보름날에 벌여온 놀이였는데 현재는 양력 3월 1일에 행한다. 양편이 패를 갈라 나무로 엮은 소(木牛)를 어깨에 메고 서로 맞부딪쳐서 승패를 가른다.

이 외도 11개 언어로 방송되는 KBS 월드 라디오 공개방송 ‘K-POP 커넥션 인 이태원’ 프로그램이 진행돼 이태원 축제를 전 세계에 전달한다. 방송에는 가비앤제이, 지소울, 딘딘, 키썸, 필립케이 등이 출연한다.

문화만발 프로그램은 서울시 거리예술가의 ‘버스킹 공연’과 용산구 태권도 시범단 공연, 국방부 군악대·의장대 공연 등 다양한 볼거리와 세계 각국의 문화를 한곳에서 체험할 수 있도록 구성했다. 버스킹 공연에는 김세형, 기타개리, 팬울림앙상블 등 27개 팀이 참여한다. 두 곳에 설치된 소무대에서 관객과 소통하고 호흡하는 릴레이 공연이 펼쳐진다.

세계문화 체험부스는 55개로 페이스페인팅, 전통혼례 체험, 캘리그라피 등이 있다. 르완다, 미얀마, 불가리아, 체코 등 25개국의 풍물 체험도 함께한다.

이태원 남측 베트남 퀴논거리에서도 거리공연과 할인행사가 진행된다. 용산구와 베트남 퀴논시는 올해 우호교류 20주년을 맞아 양 도시의 이름을 딴 테마거리를 조성했다.

이태원 지구촌 축제 개막식과 폐막공연은 15일 오후 5시와 16일 오후 7시 30분 이태원로 메인무대에서 진행된다. 기타 자세한 일정은 관련 홈페이지(www.itaewonfest2016.modoo.at)와 축제 공식 SNS(페이스북/인스타그램:itaewonfest2016)에서 확인할 수 있다. 15일 오후 2시에는 베트남 퀴논거리에서 퀴논거리·엔틱가구거리 준공식이 열려 베트남 퀴논시 대표단 25명을 비롯해 용산구청장, 주한 베트남 대사, 이태원앤틱가구협회 등 관계자가 자리할 예정이다.

축제기간 중 이태원로 교통통제가 이뤄진다. 부득이 차량을 가지고 올 경우 주차는 녹사평역 인근 용산구청 지하주차장(487대)과 한강진역 인근 한남동 공영주차장(250대)을 이용하면 된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올해는 축제 권역을 크게 확장시킬 뿐만 아니라 단순히 먹고 즐기는 ‘소비의 축제’가 아닌 느끼고 감상하는 ‘문화의 축제’로 전환시키고자 한다”며 “이태원 관광객 1000만 시대를 맞아 지구촌 축제가 국내를 넘어 세계의 대표 축제로 나아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경환 기자 kennyb@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