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1804557 025201203061804557 02

'경춘선 무법자 할아버지'의 폭행 영상, 네티즌 분노케해

인쇄하기 l 폰트크기 확대 축소
Chosun

이른바 '경춘선 무법자 할아버지'가 언쟁 끝에 상대 승객에게 주먹을 휘둘러 쓰러뜨리고 있다. /유튜브 캡처


경춘선 전철에서 또다시 불미스런 일이 벌어졌다. ‘등산객 술판’에 이어 이번에는 ‘경춘선 무법자 할아버지’다.

지난달 28일 동영상 사이트 유튜브에는 ‘경춘선 무법자 할아버지’라는 제목의 동영상이 올라왔다. 1분31초짜리 이 영상에는 백발이 성성한, 등산용 배낭 차림의 체격좋은 노인이 다른 승객과 언쟁을 벌이던 끝에 주먹을 날려 상대를 쓰러뜨리는 모습이 담겼다.

영상의 아래에 붙은 설명에 따르면, 상황은 이렇다.

2월 25일 토요일 점심쯤 상봉역에서 11시 20분 출발하는 경춘선 열차 안. 급체한 것으로 보이는 한 할머니가 식은땀을 흘리며 힘들어하다 결국 노약자석에 가로누웠다. 잠시 뒤, 등산용 배낭을 맨 노인이 차에 타더니 누워 있는 할머니에게 불만을 표시했다. 할머니의 남편으로 보이는 한 남성이 노인에게 “아픈 사람이니 이해해달라”고 했지만, 노인은 “아프면 119를 타고 갈 것이지 이게 무슨 짓이냐”며 계속 화를 냈고, 결국 언쟁이 벌어졌다.

맞은편 좌석에 앉아있던 승객이 이를 보다 못해 노인에게 자리를 비켜줬지만 언쟁은 그치지 않았고, 할머니의 남편으로 보이는 남성이 “저기 가서 앉아”라고 소리치는 순간, ‘퍽’ 소리와 함께 노인의 오른손 주먹이 남성의 턱에 꽂혔다.

노인은 이어 “너 몇살이야? 나는 79살이야”라고 소리쳤고, 다른 승객들에게도 “(동영상) 찍어. 찍으라고. 찍어서 올려”라며 고함을 지르며 주먹과 발을 휘둘렀다. 영상 게시자는 “요즘 지하철 관련해 안 좋은 소식들이 많은데 앞으론 많은 사람이 지하철을 기분좋게 이용할 수 있도록 이런 일들이 안 생겼으면 좋겠다”고 했다.

영상은 ‘경춘선 펀치남’, ‘경춘선 파이터’ 등의 제목으로 최근 급속히 확산했고, 이를 본 네티즌들은 노인을 향해 “나이가 벼슬이냐” 등의 비난을 퍼붓고 있다.


[조선닷컴]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많이 본 뉴스

  1. [연예] 홍가혜, SNS 통해 “이러다 나 영화배우 데뷔하는 거 아냐?”
  2. [연예] 정동남 “홍가혜, 내가 다가가니 피해” 잠수자격증도 없었다니..
  3. [국제] 무기력함에 커지는 분노...“정부가 죽였다”-FT
  4. [문화] 정동남 "홍가혜 만났는데 도망가더라"
  5. [사회] 단원고 여학생 추정 시신 인양…사망자 59명
  6. [정치] "세월호-잠수함 충돌" "한미연합훈련으로 항로변경"…軍, '인터넷 음모설' 경찰 수사 요청
  7. [사회] 생존 가능성은 얼마나… 배 가라앉을수록 에어포켓 줄어들어
  8. [사회] 공개된 세월호 '제2의 녹취록', 여전한 미스터리
  9. [정치] 대통령 진도 방문에도 민심 악화… 박 정부, 최대 위기
  10. [연예] '싱글맘' 종려시 40대 억만장자와 열애 중
* 최근 30분간 집계를 기준으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