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1102296 018201112061102296 04

소득불균형 30년만에 최악…OECD 보고서

인쇄하기 l 폰트크기 확대 축소
MK News
세계적으로 소득 불균형이 심해지고 있다는 사실이 다시 한번 확인됐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는 5일 보고서를 통해 회원국들의 빈부격차가 30년 만에 최대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선 부유층에 대한 세금 인상을 고려해야 한다고 OECD는 이날 주장했다.

34개 회원국에서 소득 상위 인구 10%의 평균 소득은 하위 10%의 9배에 달했다. 1980년대 5배 정도였던 이 비율이 1990년대 중반 이후 급속히 확대됐다. 이 비율은 이스라엘과 터키, 미국에서 14대1로 가장 높았다.

한국은 일본, 이탈리아, 영국과 함께 10대1의 소득 격차를 보였다. 칠레와 멕시코의 빈부격차는 다소 줄었지만 이 두 국가의 부유층 소득은 빈곤층의 25배에 달해 여전히 OECD 국가 중 빈부격차가 가장 심했다.

OECD는 이러한 소득 불평등을 이끄는 주요 원인으로 임금의 불평등 확대를 꼽았다. OECD는 "숙련노동자가 기술 진보 과정에서 단순 노동자보다 훨씬 큰 이익을 챙겼다"고 설명했다.

앙헬 구리아 OECD 사무총장은 "많은 국가에서 사회가 분열되기 시작했다"면서 "자기들을 위한 미래가 없다고 여기는 젊은이들의 박탈감이 증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자신이 책임져야 할 이유가 없는 위기 때문에 가장 큰 피해를 입고 있다고 믿는 이들이 시위에 합류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최근 출간된 '중국 주민 소비수요 변천과 영향 요인 연구'에 따르면 1985~2009년 사이에 도시주민 최고소득층과 최저소득층 간 1인당 연간소득 격차가 1985년 2.9배에서 2009년엔 8.9배까지 확대됐다.

[베이징 = 장종회 특파원 / 서울 = 김덕식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1. [사회] 모텔서 40대 남성 2명 흉기에 찔려 1명 사망(종합)
  2. [연예] 서세원 서정희, 폭행 영상 공개 ‘다리 잡혀 끌려가…’
  3. [스포츠] 다저스, 샌프란시스코 완파…그레인키 7이닝 10K
  4. [국제] ‘호위무사’ 박수경, 유대균과 어떤 사이? “남편, 두 자녀까지 버리고...한 집에서 왜?”
  5. [경제] “드디어 원금회복하고 떠납니다“ 100억대 부자의 감동후기
  6. [사회] 유대균 박수경, 석달간 6평 원룸서 어떻게?…TV 휴대폰도 미사용
  7. [연예] 안소미 화보, 화끈한 볼륨감 자랑… “매력 철철!”
  8. [사회] 주민이 가져간 유병언 목뼈·머리카락 3일만에 회수(종합)
  9. [국제] 쑥대밭 된 가자지구, 죽은 자들도 갈 곳 없어
  10. [연예] 바캉스 패션으로 신촌에 나타난 수지
* 최근 30분간 집계를 기준으로 합니다.